컨텐츠상세보기

네 통의 편지
네 통의 편지
  • 저자<설흔> 저
  • 출판사나무를심는사람들
  • 출판일2023-03-10
  • 등록일2023-06-09
보유 3,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퇴계 이황에게 날아온 편지에서 시작된 공부 수업
시대의 큰 스승, 퇴계 이황의 공부법을 감동적인 소설로 읽다!


조선의 위대한 철학자이자 사상가인 퇴계 이황에게 공부에 대한 가르침을 받는다면, 퇴계는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까? 『네 통의 편지』는 노년의 퇴계가 배움에 목말라하는 사람을 초대해 1일 수업 형식으로 각자에게 딱 맞는 공부법을 알려 주는 네 편의 에피소드로 구성된 소설이다. 평생 공부와는 담쌓고 살아온 대장장이에서부터 수재로 칭송받는 제자까지 저마다의 사연과 배경을 가진 편지 속 주인공들에게 들려주는 퇴계의 가르침을 통해 공부를 시작하려고 하면 무엇부터 해야 하는지, 공부를 제대로 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인지, 목표는 어떻게 설정해야 하는지, 공부하다가 막혔을 때 어떻게 돌파해 나가야 하는지 등 한 번 터득하면 평생 지니게 될 공부법을 배울 수 있다. 탄탄한 스토리와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캐릭터, 옛 성현의 지혜와 자신의 잘못까지 드러내며 제자들에게 가르침을 들려주는 퇴계의 인간적인 모습에서 소설로서의 재미뿐 아니라 존경과 감동까지 느낄 수 있다. 2009년 출간되어 독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던 『퇴계에게 공부법을 배우다』를 청소년 대상으로 리뉴얼한 책이다.

저자소개

고전을 공부하는 소설가. 서울에서 태어나 대학에서 심리학을 전공했다. 지루한 회사 생활을 하던 중 박지원의 글을 읽고 눈이 번쩍 뜨였다. 그 뒤로 우리 고전에 관한 책들을 읽고 탐구하기 시작했다. 역사 속 인물의 삶과 사상을 들여다보고, 상상력을 보태어 생생한 인물 묘사를 바탕으로 글을 쓴다. 매일 밥 먹듯, 잠을 자듯 자연스럽게 책 읽고 글 쓰는 삶을 꿈꾼다. 언젠가는 전 세계의 야구장을 돌아본 뒤 책으로 쓰려는 야심 찬 목표도 갖고 있다. 지은 책으로 『멋지기 때문에 놀러 왔지』, 『퇴계에게 공부법을 배우다』, 『공부의 말들』, 『우리 고전 읽는 법』, 『북학의를 읽다』, 『폼나게 글 쓰는 법』, 그리고 청소년 소설 『학교라고는 다녀 본 일이 없는 것처럼』 등이 있다.

목차

서문

[첫 번째 편지]

초여름 오가산당
특별한 손님
공부를 하는 이유
독서와 산놀이
숨겨진 진실
| 공부의 태도 1 |

[두 번째 편지]

뜻밖의 만남
두 개의 거울
마음이 흔들리다
무엇을 위한 공부인가
공부를 잘한다는 것
긴 하루
| 공부의 태도 2 |
| 공부의 태도 3 |

[세 번째 편지]

우울한 현실
무엇이 먼저인가
결심
스승의 편지
| 공부의 태도 4 |

[네 번째 편지]

마지막 방문자
새 이름
세상을 향해
| 공부의 태도 5 |

참고 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