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 다운로드
  • 뷰어사용안내
  • 자료대출안내
  • 모바일이용안내

새로나온 책

공지사항

  • 등록된 게시글이 없습니다.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너에게 오는 건 사람이 아니라 사랑이야
너에게 오는 건 사람이 아니라 사랑이야
  • 저자<아오야마 미치코> 저/<이경옥> 역
  • 출판사빚은책들
  • 출판일2023-06-01
  • 등록일2023-12-04
보유 3,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1, 누적예약 0

책소개

#2022년 일본 서점대상 2위 작품

#3년 연속 서점대상 후보 작가 아오야마 미치코

#사람과 사람, 사람과 그림의 특별한 인연 



#나는 그 사람을 얼마나 제대로 알고 있었을까? 

#조금 더 서로를 믿고 다가가도 괜찮다는 맑고 따스한 응원




아무리 많은 이야기를 나눠도 진심은 알기 어렵다. 여린 마음을 드러냈다가 상처받을까 봐 두려워, 쓸쓸함은 유쾌한 웃음 속에 감추고 간절함은 냉정한 태도 뒤로 보낸다. 그렇게 거리를 두고 멈춰 선다. 그렇게 뜨겁지도, 차갑지도 않은 온도로 곁에 있는 두 사람은 서로를 얼마나 제대로 알고 있을까? 



『도서실에 있어요』, 『목요일에는 코코아를』, 『월요일의 말차 카페』로 일본뿐만 아니라 한국 독자에게 사랑받는 작가 아오야마 미치코. 그의 『너에게 오는 건 사람이 아니라 사랑이야』 는 2022년 일본 서점대상 2위에 오른 작품으로, 가까이 있기에 오히려 서로를 잘 몰랐던 ‘두 사람’을 섬세하고 부드러운 필치로 그려낸다. 한 점의 초상화와 다양한 관계의 ‘두 사람’이 등장하는 네 편의 단편과 에필로그로 구성된 이 책은 사람과 사람의 인연을 소중히 여기는 저자가 우리에게 전하는, ‘조금 더 가까이 가도, 조금 더 진심을 내보여도 괜찮다’는 따뜻한 응원이다. 



첫 번째 이야기 〈금붕어와 물총새〉의 화자 레이는 교환 학생으로 온 멜버른에서 명랑한 현지인 부와 친해진다. 그에게 마음이 끌리지만, 사랑의 끝이 두려웠던 레이는 부의 ‘기한부 연애’ 제안에 오히려 안심한다. 가볍고 언제 끝날까 불안에 떨지 않는 관계라고 믿으면서. 1년 후, 귀국을 앞둔 레이는 부의 갑작스러운 부탁에 그림 모델이 된다. 그림이 그려지는 동안 레이는 자신의 감정을 돌아보는데……. 



이후 레이의 초상화는 시간의 흐름을 따라 〈도쿄 타워와 아트센터〉, 〈토마토 주스와 버터플라이피〉, 〈빨간 귀신과 파란 귀신〉 속 ‘두 사람’을 지나친 뒤 〈에필로그〉에 도착한다. 서로의 본심을 마주 보게 된 사람들의 소중한 ‘마음’과 함께. 



저자소개

1970년 아이치 현에서 태어나 현재 요코하마 시에 거주 중이다. 대학 졸업 후 시드니로 건너가 일본계 신문사에서 기자로 근무했다. 2년간의 호주 생활을 정리하고 귀국해, 출판사에서 잡지 편집자로 일하다 집필 활동을 시작했다. 데뷔작 『목요일에는 코코아를』로 제1회 미야자키책대상을 수상했으며, 이 작품과 두 번째 작품 『고양이 말씀은 나무 아래에서』로 미라이야소설대상에 입상했다. 본 작품인 『도서실에 있어요』는 2021년 서점대상 2위에 오른 화제작으로, 우연히 찾은 도서실에서 신비로운 분위기의 사서와 마주한 다섯 인물이 자신만의 삶을 찾아가는 모습을 보여주며 일상의 희망을 잃지 않게 독려하는 소설이다. 그 외 저서로는 『가마쿠라 소용돌이 안내소』 등이 있다. 

목차

프롤로그 

1장 금붕어와 물총새 
2장 도쿄 타워와 아트센터 
3장 토마토 주스와 버터플라이피 
4장 빨간 귀신과 파란 귀신 

에필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