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 다운로드
  • 뷰어사용안내
  • 자료대출안내
  • 모바일이용안내

새로나온 책

공지사항

  • 등록된 게시글이 없습니다.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아픔에도 우선순위가 있나요?
아픔에도 우선순위가 있나요?
  • 저자<김준혁> 저
  • 출판사휴머니스트
  • 출판일2023-06-05
  • 등록일2023-12-04
보유 3,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0, 누적예약 0

책소개

"안락사, 유전자조작, 성형수술, 임신중지, 의료데이터…
이게 다 의료윤리 문제라고요?"
일상에서 출발한 13가지 질문으로 만나는 청소년을 위한 의료윤리


의료 현장에 대한 구체적인 이해와 보건의료 문제에 대한 인문학적 통찰로 국내 의료윤리의 지평을 열고 대중화에 앞장서 온 의료윤리학자 김준혁이 청소년을 위한 책 『아픔에도 우선순위가 있나요?』를 펴냈다. ‘의료윤리’라는 말을 들으면 청소년들은 무엇을 떠올릴까? 히포크라테스, 슈바이처, 나이팅게일, 장기려처럼 의학의 역사에 뚜렷한 발자취를 남긴 의료인들의 이름을 떠올리는 이들이 있을 것이다. 의료윤리는 의료인의 것이고, 훌륭한 의사나 간호사가 되는 방법과 관련이 있을 거라고 짐작할 수도 있다. 이 역시 의료윤리의 한 축인 것은 맞지만, 이 책에서 청소년 독자들과 함께 생각해 보고자 하는 의료윤리는 환자와 가족을 위한 것이다. 살아가면서 환자가 되는 경험을 할 수밖에 없는, 바로 ‘우리 모두를 위한 의료윤리’ 이야기를 담고 있다.

『아픔에도 우선순위가 있나요?』는 ‘인간의 건강과 삶에 대한 윤리적 판단’을 위해 살펴야 할 의료윤리의 주요 주제를 청소년의 눈높이에 맞춰 차근차근 설명한다. 안락사, 유전자조작, 성형수술 등 의료를 둘러싼 익숙한 논쟁부터 임신중지, 백신 접종 선택권, 의료데이터, 의료광고처럼 최근 첨예한 사회적 논의를 불러일으키는 내용까지 두루 담았다. 청소년 신체 자기결정권, 다이어트, 성정체성 탐구 등 십 대들의 일상과 밀접하게 닿아 있는 문제 또한 다루고 있어 독자의 폭넓은 공감과 이해를 돕는다.

저자소개

의료윤리학자. 의료윤리는 환자와 보호자, 의료인이 서로의 입장을 충분히 살피고, 각 의료적 쟁점의 다양한 맥락을 검토한 뒤 내리는 ‘인간의 건강과 삶에 대한 윤리적 판단’이자 ‘최선의 선택’을 가리킨다. 그 어느 때보다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는 의료 현장에서 ‘환자와 의료인이 각자의 필요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질환으로 인해 몸과 마음이, 삶과 생활이 깨진 이들을 다시 하나로 불러 모으는 일’은 의료윤리만이 할 수 있다고 믿는다. 약자를 위한 의료, 서로를 보듬어 안는 의료윤리를 꿈꾸고 있다.

현재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치의학교육학교실 조교수이자 한국의철학회 편집이사다.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졸업 후 동 병원에서 소아치과 수련 과정을 마쳤다. 군의관 복무 중 의료인문학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펜실베이니아대학교 의과대학 의료윤리 및 건강정책 교실에서 생명윤리 석사를, 부산대학교 치의학전문대학원에서 의료인문학 박사를 마쳤다. 주요 저·역서로 『모두를 위한 의료윤리』, 『누구를 어떻게 살릴 것인가』, 『서사의학이란 무엇인가』 등이 있으며, 논문으로는 「코로나19로 인한 응급 상황에서 의료자원 분배 및 백신 접종의 우선순위 설정」, 「능력으로서의 건강 개념과 그 의료정의론적 적용」 등이 있다.

목차

머리말 

첫 번째 질문
나도 치료를 결정하는 데 참여할 수 있을까?

두 번째 질문
중2병이라고들 하지만, 나 우울증 아닐까?

세 번째 질문
다양한 성과 젠더, 어떻게 대해야 할까?

네 번째 질문
고통만 남았을 때 죽음을 선택할 수 있을까?

다섯 번째 질문
내 마음대로 눈이나 코를 성형해도 될까?

여섯 번째 질문
유전자가위 기술로 원하는 모습으로 
태어나는 세상, 좋지 않을까?

일곱 번째 질문
아이를 낳는 것은 누가 결정할까?

여덟 번째 질문
코로나19 백신, 위험하다는데 맞아도 될까?

아홉 번째 질문
적게 먹어서라도 마른 몸이 되고 싶은 나, 이상한 걸까?

열 번째 질문
아픔에도 우선순위가 있을까?

열한 번째 질문
유튜브에 의료광고가 나와도 괜찮은 걸까?

열두 번째 질문
헬스 앱에 저장된 내 데이터는 어디로 갈까?

열세 번째 질문
장애는 치료해야 하는 것 아닌가?

양육자와 교사가 함께 읽고 
한 걸음 더 나아가는 의료윤리 가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