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정보 입력 영역
  • 다운로드
  • 뷰어사용안내
  • 자료대출안내
  • 모바일이용안내

새로나온 책

공지사항

  • 등록된 게시글이 없습니다.
더보기

컨텐츠상세보기

사랑할 시간이 그리 많지 않습니다
사랑할 시간이 그리 많지 않습니다
  • 저자<장영희> 저
  • 출판사샘터
  • 출판일2015-06-01
  • 등록일2016-09-09
보유 5,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5, 누적예약 0

책소개

문학의 출발은 ‘사랑’이다

점점 문학에 관심을 갖는 학생들이 줄어들고 있다. 문학을 재미있는 작품으로서가 아니라 논술용 교재로 먼저 접하다 보니, 문학이 뭔지도 모르면서 정부터 떨어진다. 자꾸만 문학과 멀어지려는 이들에게 장영희 교수는 문학을 다른 각도에서 바라볼 것을 제안한다. 큰 의미에서 모든 문학 작품은 연애 소설이라는 것이다.

그는 강연과 책을 통해 문학의 궁극적인 주제는 바로 ‘우리가 어떻게 사랑하며 살아가는가’라고 틈 날 때마다 말했다. 삶을 사랑하고 신을 사랑하고 인간을 사랑하고 나 자신을 사랑하고… 등등 모두가 사랑 이야기이라는 것이다. 이 사랑은 순탄치 않게 마련이고, 그 안에서 겪는 갈등 이야기가 바로 문학의 기본적인 소재가 된다는 것이다.

누구나 내면에는 진정한 가치를 추구하고, 나뿐 아니라 남을 생각하고, 또 사랑하고 사랑받고 싶은 마음이 존재한다. 그리고 장영희 교수는 문학 공부의 시작은 바로 그러한 마음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학 에세이집 《문학의 숲을 거닐다》를 출간할 때 그가 붙이고 싶어 했던 제목은 ‘문학의 숲에서 사랑을 만나다’였다.

이 책은 더 많은 이들이 문학의 숲에서 사랑을 만나기를 희망했던 장영희 교수가 생전에 ‘문학과 사랑’을 주제로 여러 라디오 방송에서 했던 문학 강연을 묶은 것이다. 1장에서는 엘리자베스 바렛 브라우닝, 크리스티나 로제티, 앨프리드 테니슨,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 등 시인의 삶과 사랑을, 2장에서는 에밀리 브론테 《폭풍의 언덕》, 카슨 매켤러스《슬픈 카페의 노래》, 도스토예프스키 《카라마조프의 형제들》 등 소설 속 사랑에 대해 이야기한다.

목차

여는 글 사랑은 살리는 것 

1장. 사랑하고 잃는 것이 차라리 나으리

사랑에 빠진 후 가슴속에 늘 시가 있습니다 작가들의 연애편지
사랑의 힘 엘리자베스 바렛 브라우닝
내가 다시 태어난 날 크리스티나 로제티
사랑하고 잃는 것이 차라리 나으리 앨프리드 테니슨
나의 일은 사랑입니다 에밀리 디킨스
사랑, 그 지독한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
첫사랑이 나를 다시 부르면 새러 티즈데일
사랑의 철학 퍼시 비쉬 셸리
스캔들과 사랑 사이 조지 고든 바이런

2장. 어떻게 사랑하며 살아가는가
내 생애 최고의 연애소설 에밀리 브론테 《폭풍의 언덕》
혼자만의 것 카슨 매컬러스 《슬픈 카페의 노래》
사랑할 수 있는 능력을 상실한 곳 도스토예프스키 《카라마조프의 형제들》
진정으로 위대한 것 스콧 피츠제럴드 《위대한 개츠비》
아버지는 누구인가 다니엘 월러스 《큰 물고기》
불 켜진 나의 창밖에는 《안데르센 동화》
동심, 마음의 고향 제임스 매튜 베리 《피터팬》
나의 그 사람 윌라 S. 캐더 《나의 안토니아》

장영희 교수의 사랑에 관한 에세이 아프게 짝사랑하라
‘진짜’가 되는 길 
젊음의 의무